메인으로 이동
             
메인으로 이동
 
 
 
 
     
농지의 현황주차장 ..
미등기 가옥 양도 및 ..
무상제공된 도로부지 ..
그린벨트 박불관 신축
논을 밭으로 지목변경..
그린벨트 임야 지목변..
주말농촌생활일기 안내..
눈이 내리네
강원도 농가주택의 겨..
풍수지리로 보는 전원..
횡성 5일장 이야기
늦가을 춘천가는 길
 
 
제 목   제2 서해안 고속도로
날 짜   08-10-11 조 회   1599
글쓴이   가야컨설팅
홈페이지
 
내 용  
1
제2 서해안 고속도로

서평택~아산만~홍성 노선 검토…
교통량 분산·내륙 경제발전 기대

충남도가 서해안 고속도로의 교통량 분산을 위해 내륙을 통과하는 제2서해안 고속도로를 건설하는 방안을 추진중이다. 도는 서해안고속도로의 교통량을 분산하고 충남 내륙의 균형발전을 위해 제2의 서해안 고속도로 건설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충남도는 당진 서산을 중심으로 도내 서해안 지역에 대규모 공장이 들어서면서 물동량이 크게 늘어나고 있는데다 관광객이 증가하면서 서해안 고속도로가 병목현상을 보이고 있다. 특히 당진지역에서 경기 서평택까지는 연간 4,000여대의 교통량이 증가하고 있어 도로 확장이 필요하지만 서해대교가 있어 도로를 넓히는 것도 한계가 있는 실정이다.

현재 도가 구상중인 노선은 서해안 고속도로 서평택 나들목에서 아산만을 거쳐 서해안 고속도로 홍성나들목까지를 연결하는 총연장 70㎞(왕복 4차로)다. 하지만 이 노선은 아산만을 통과하게 돼 교량건설에 상당한 사업비가 추가될 가능성이 높아 건교부가 아산과 예산 등 충남 내륙을 거쳐 홍성 나들목을 연결하는 방안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도는 이와 함께 서평택~홍성을 연결하는 고속도로가 도내 균형발전과 서해안 고속도로의 대안도로 역할에 한계가 있다고 보고 평택-서산-당진-아산 등 황해경제자유구역과 예산-청양-부여-서천 등 충남 내륙지역을 관통해 전북 새만금ㆍ군산 경제자유구역에 이르는 노선도 검토하고 있다.

충남도는 이외에도 취약한 도내 동서 교통망 해결을 위해 공주~보령간 고속도로 건설도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

이들 고속도로가 완공되면 내년 9월 개통예정인 대전~당진고속도로(94.3㎞, 왕복 4차로)와 공주~서천고속도로(61.4㎞, 왕복 4차로), 기본설계가 진행중인 천안~당진고속도로(43.2㎞, 왕복 4차로), 현재 개통돼 운영중인 경부 호남 서해안 및 천안~논산 고속도로 등 충남도내 고속도로가 9개로 늘어나‘1시간내 생활권’이 마련될 전망이다.

충남도 관계자는 “도내 서해안 지역이 하루가 다르게 교통수요 증가하면서 고속도로가 포화상태를 보이고 있다”며 “물류비용 절감과 지역균형발전을 위해 제2서해안 고속도로 건립의 타당성을 정부에 적극 건의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비밀번호   ( 수정 삭제시 입력해주세요 )

    

 

애니호스트 커뮤니티 바로가기